2002/5/22(수) 22:11 (MSIE5.5,Windows98,T312461) 211.215.105.184 1024x768
주택업체들 땅값속여 거액 폭리  

주택건설업체들이 택지개발지구 아파트 부지를 추첨으로 싸게 공급받고 비싸게아파트를 분양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거두어 온 것으로 조사됐다.
지난해 아파트를 분양한 용인 죽전지구의 경우 평당 시세차익이 최고 4백24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건설교통부는 지난 2000~2001년 택지가 공급된 용인죽전지구에서 땅을 매입한 주택업체를 대상으로 택지 공급가격과 아파트 분양가를 비교한 결과 평당 시세차익이 1백95만~4백24만원에 달했다고 22일 밝혔다.

조사에 따르면 건영은 한국토지공사로부터 2만8천3백24평을 평당 1백92만4천원에 공급받아 해당 부지에 33~59평형 아파트 1천2백58가구를 평당 6백55만8천~6백95만2천원에 분양했다.

이 업체의 경우 연 10%의 금융비용을 합친 토지매입가격은 평당 2백11만6천원,모델하우스 건립 광고비 설계비 각종 공과금 등을 합친 건축비는 평당 2백48만4천원에 불과해 실제 분양원가는 평당 4백60만원으로 조사됐다.

평당 1백95만8천~2백35만2천원의 차익을 본 것으로 밝혀졌다고 건교부는 설명했다.

특히 LG건설은 8천9백67평을 매입해 대형아파트 2백47가구를 분양해 시세차익이평당 4백23만9천원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.

1만4천3백36평을 매입한 반도종합건설도 평당 2백9만4천원에 땅을 매입해 아파트 6백37가구를 평당 6백70만5천~8백6만5천원에 분양,평당 2백12만9천~3백48만9천원의 이득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.

한라건설과 신영도 9천84평을 평당 2백11만5천원에 확보한 뒤 3백86가구를 평당7백2만2천~7백19만9천원에 분양,시세차익이 평당 2백42만3천~2백64만원에 달했다.

건교부는 실제 분양원가와 아파트분양가 격차가 이처럼 큰 것은 공공택지 아파트부지가 전용면적 18평이하는 조성원가의 95%선에서,18평초과는 감정가격(시세의 70~80%선)으로 추첨 공급되기 때문이라고 건교부는 설명했다.

건교부 관계자는 "일반분양주택용으로 공급하는 택지의 시가는 감정가격보다 20~30%정도 비싸다"며 "이같은 개발이익을 국민임대주택 건설 및 기반시설 설치재원으로 활용하기위해 공공택지에 대해 경쟁입찰방식을 취하기로 했다"고 말했다./한경
  이름   메일
  내용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
114   분양가 폭리 공방 2라운드  ^^.05/24-07:01  
113   용인시장후보 초청 토론회  ^^.05/22-22:15  
112   주택업체들 땅값속여 거액 폭리  ^^.05/22-22:11  1
111   ‘다시 용인으로’청약열기 뜨겁다  ^^.05/21-21:18  2
110   용인시장 現시장-의회의장 치열한 접전  ^^.05/21-21:09  2
109   주택업계 “시장급랭 우려”  ^^.05/21-05:33  2
108   경기지사 선거비용제한액 25억5천만원 가람늘05/18-22:19  2
107   시민단체서 지방선거 대거 출마키로  ^^.05/17-14:01  
106   용인시 공무원 인사적체 '숨통'  ^^.05/16-07:12  
105   용인, 예강환 30.8, 이정문 30.1%  ^^.05/15-07:14  2

 
처음      

ⓒ Copyright 1999~   TECHNOTE2002 / TECHNOTE.INC,